연구원소식 공지사항, 행사안내, 보도자료 등에 관련된 정보를 제공합니다.

KLRI뉴스

2019 대국민 연구성과 발표회에서 '지하라이프라인의 안전관리규제체계에 관한 법제 연구' 성과 공유
  • 등록일 2019-05-08 조회수 2089
190508_nkis
 
 
한국법제연구원(원장 이익현)은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 성경륭)가 5월 8일(수) 주최한 ‘2019 대국민 연구성과 발표회’에서 ‘지하라이프라인의 안전관리규제체계에 관한 법제 연구’의 주요 연구내용을 발표했다.
 
‘2019 대국민 연구성과 보고회’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이사장 성경륭)가 주최하고 26개 소관 국책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개최한 행사로 연구회 소관 연구기관이 지난 1년 동안 수행한 연구결과를 국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하라이프라인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발표한 한국법제연구원 김종천 연구위원은 무분별한 지하 공간 개발로 인한 싱크홀 발생빈도 증가, 배관파열, 건물붕괴, 화재 등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안전관리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 연구위원은 “지하에 매설된 시설들이 20년에서 50년 이상 노후화되어 지하에 매설된 배관이 파열됐을 때 지반에 틈이 생겨 대형 싱크홀 붕괴사고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기존에 매설된 시설에 관한 이력을 추적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관리에 대한 규정마련이 필요하다” 강조했다. 
 
그 밖에 ▲굴착단계에서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자에 대한 행정형벌 강화 ▲피해자를 위한 복구 및 재정지원 시스템 마련 방안 등을 제언했다.
 
이밖에도 스마트시티와 바이오헬스케어분야의 규제개선방안을 담은 ‘신성장분야 규제법제개선연구’와 국가자격제도 및 근거법령에 대한 개정방향성을 제시한 ‘국가자격제도에 관한 법제연구’가 우수과제로 선정됐다. 
 
‘신성장분야 규제법제개선연구’ 연구를 수행한 정명운 선임연구위원은 “현재 데이터 관련 법제는 활용보다 보호를 중심으로 규율되어 있다”며 “스마트시티는 자유로운 데이터 흐름을 토대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구조이므로 개인정보 개념에 ‘가명정보’라는 새로운 개념을 도입하여 정보주체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제공이 가능하도록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 말했다. 
 
‘국가자격제도에 관한 법제연구’연구자인 백옥선 부연구위원은 국가자격은 규제적 성격이 강하므로 국가자격의 관리·운영을 위한 최소한의 법적 근거가 필요하며, 국가자격의 신설이나 변경·폐지절차에 대한 입법적 기틀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국책연구 국민에게 묻고 새 길을 찾다’를 주제로 열린 보고회에서 국책연구기관 연구자들이 발표한 다양한 정책연구 결과에 대해 열띤 토론이 진행됐다.
 
일자: 2019년 5월 8일(수)
장소: 서울 더케이호텔